여성알바, 그리고 기생의 유례

여성알바, 오늘날은 여러 다른 유형으로 불리운다. 시대가 변모함에 따라 룸싸롱알바, 노래방알바, 화류계 등 다양한 이름으로 변하였으며, 최근에는 언니들이란 말로 불리우기도 한다. 기생은 관기, 민기, 약방기생(원래는 의녀), 상방기생 등 예기의 총칭이다. 기녀라고도 한다. 일패, 이패, 삼패 기생을 모두 통틀을때는 ‘덥추’라고도 불렸다. 영어로 번역하자면 courtesan에 대응한다. 단 오해하면 안되는 것이 코르티잔은 귀족, 왕족들을 상대하거나 후원을 받는 대가로 성과 유흥(춤, 교양)을 제공하는 고급 매춘부이자 이들의 정부에 속했기에 공식적으로 매춘부가 아닌 기생하고는 대응되지 않았다. 현대인들에게는 단순히 고소득알바처럼 인식되는 것과 달리, 실제로는 상당히 광범위한 개념이었다. 왕족, 양반, 중인, 평민, 천민으로 분류되는 조선의 5가지 신분 중에서 기생은 가장 낮은 신분인 천민에 해당되었다. 잔치나 술자리에서 노래나 춤 또는 풍류로 흥을 돋우는 것을 […]